군포시, 시민정원사 13명 양성

조경·정원 분야 전문지식 15회 무료 교육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5/31 [10:40]
    제1기 초막골생태공원 시민정원사 과정 수료식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군포시가 조경·정원 분야 전문지식을 갖춘 ‘시민정원사’ 13명을 양성했다.

시는 초막골생태공원에서 시민들을 위해 생태 분야 이론 학습 및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데, 올해는 ‘시민정원사’ 과정을 신설해 참여자를 공개 모집한 후 지난 2월부터 15주간 무료 교육을 시행했다.

이 기간에 교육 참여자들은 전문 강사들로부터 정원의 기원 및 양식, 동·서양의 정원, 정원수의 전정 및 유지 관리 등에 대한 지식을 습득했다

또 정조대왕과 수원화성 정원 이야기, 사람을 살리는 약초와 약이 되는 정원수, 우리 주변의 수목 식별 등의 생활과 밀접한 관련 정보를 얻었을 뿐만 아니라 경복궁의 궁궐정원을 답사하는 등 다채로운 체험의 기회도 가졌다.

정등조 생태공원녹지과장은 “군포의 명소이자 자랑인 초막골생태공원에서 친생태 분위기를 확산, 자연 친화적인 시민과 도시를 만들어 가고 있다”며 “시민정원사들이 가정과 마을에서 생태 지식을 나누면 군포의 자연생태가 점점 좋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에 의하면 지난해 초막골생태공원이 연중 운영한 생태프로그램에는 2천여명의 시민이 참여해 재미있고 유용한 경험을 누렸다. 올해 초막골생태공원의 각종 프로그램 운영 일정과 참여 조건 및 방법 등은 공식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시청 생태공원녹지과에 문의하면 알 수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