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자흐스탄 고려인 모국 방문단 안양시의회 방문

안정태 기자 | 입력 : 2019/05/17 [21:06]

 

 

[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 안양시의회(의장 김선화)가 17일 카자흐스탄 캅차가이 고려인한글학교 졸업생 및 관계자 17명을 초청해 환담을 나눴다.

  

한국인으로서의 정체성 확립과 우리나라의 발전상 견학을 위해 10일부터 11일간의 일정으로 방한한 고려인들은 전주·부안·제주 등을 방문하였으며, 남은 일정동안 고국의 다양한 곳을 둘러 볼 계획이다.

  

김선화 의장은 환영사를 통해 “이번 방문을 통해 고국의 많은 것을 보고, 많은 것을 느끼며 가슴에 담고 가시기를 바란다.”며 “비록 짧은 일정이지만 폭넓은 체험으로 한국문화를 많이 알아 가시기를 바라며, 귀국하신 후에도 한국의 발전상을 널리 홍보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려인한글학교의 시의회 방문은 2017년부터 시작되었으며, 카자흐스탄에는 11만 여명의 고려인이 살고 있다. 이들은 구한말부터 연해주 지방에 거주하다가 1937년 스탈린의 고려인 강제이주 정책으로 머나먼 이국에서 소수민족으로 인고의 세월을 살아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