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이마트 앞 도로개선사업”으로 시민불편 해소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5/15 [13:49]
    오산시는 보도육교 철거 및 횡단보도 설치를 통해 도시 미관을 증진하고 그간 시민 불편을 해소하고자 이마트 앞 도로개선사업을 추진 중이다.

[미디어투데이] 오산시는 보도육교 철거 및 횡단보도 설치를 통해 도시 미관을 증진하고 그간 시민 불편을 해소하고자 이마트 앞 도로개선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이마트 앞 육교는 2006년에 설치된 노후한 시설로 잦은 승강기 고장으로 인한 안전사고 발생 우려 및 이용 불편, 도시경관 훼손 등으로 많은 시민들이 육교 철거를 요구했다. 이에 오산시는 전문기관 타당성 조사 및 주민설명회를 개최해 시민들의 의견수렴을 거쳐 보도육교를 철거하기로 결정했다.

이마트 앞 도로개선사업은 해당 육교 철거 후 횡단보도를 설치해 주민들의 안전사고 예방 및 보행권을 확보하는 한편, 버스승강장 철거 등을 통해 보행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으로 6월중 준공할 예정이다.

이번 공사 구간은 국도1호선이 통과하는 지역으로 차량 통행이 많아 육교 철거 시 보도자료 및 현수막 등을 통해 주민들에게 홍보하고, 우회도로 확보 및 차량 통행이 적은 야간에 철거해 교통통제에 따른 도로이용자들의 불편을 최소화 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10여 년간 도심발전의 저해요인으로 작용했던 이마트 앞 육교철거로 오산 남부지역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며 “낡고 흉물스런 육교를 철거함으로써 도시미관 및 보행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