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반려동물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

용인시, 월 2회 중앙시장 등 찾아가 입양 상담

안정태 기자 | 입력 : 2019/05/15 [10:12]
    중앙시장 광장에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반려동물 입양 상담과 홍보를 하고 있는 모습


[미디어투데이 = 안정태 기자] 용인시는 유기동물 입양 활성화를 위해 오는 10월까지 매월 10·20일 중앙시장, 반려견 놀이터 등으로 찾아가 현장 입양을 진행한다.

반려동물을 키우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현장 상담을 하고 새 가족을 기다리는 반려동물을 직접 보고 입양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시는 우선 오는 20일 용인중앙시장 광장으로 보호중인 유기견 5마리를 데리고 나가 찾아가는 입양 상담을 진행한다. 더불어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를 만들 수 있도록 입양과 더불어 펫티켓 홍보 활동도 한다.

이후에는 센터 일정에 따라 반려견 놀이공원 등 다양한 장소에서 상담을 진행할 계획이다.

앞선 지난 10일 진행한 찾아가는 입양상담 때는 보호소에서 보호 중이던 한 유기견이 우연히 원래 가족들을 만나 집으로 돌아가기도 했다.

시는 동물보호센터 내 반려동물 전문상담사를 둬 상시 입양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반려동물을 입양하는 사람들에겐 짖음, 배변 등의 기초교육도 해 준다.

시 관계자는 “반려견 입양을 고려하고 있다면 유기견 입양도 생각해보길 바란다”며 “지속적인 홍보를 통해 유기견들이 새로운 가족을 만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