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외국인 포함 총인구 4월말 106만명 넘었다

용인시, 총인구 기준 인구규모 고양시 추월 경기도내 2위 도시 부상

안정태 기자 | 입력 : 2019/05/14 [14:07]
    지난해 용인시민의 날 행사가 열린 시청광장에 운집한 시민들


[미디어투데이 = 안정태 기자] 용인시의 등록외국인을 포함한 총인구가 지난 4월말 기준 106만명을 넘어섰다. 또 총인구 기준 인구규모에서 지난 2월 고양시를 추월해 수원시에 이어 2위의 도시가 된 것으로 나타났다.

용인시는 14일 4월말 총인구가 내국인 104만2229명, 등록외국인 1만8581명 등 총 106만810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3월말의 105만7756명에 비해 한 달 만에 3054명이, 지난 연말 105만3522명에 비해선 7288명이 각각 늘어난 것이다.

용인시의 총인구는 지난 2016년 8월말 100만945명으로 100만명대에 들어선 지 2년 8개월 만에 다시 6만명 가량이 증가했다. 특히 연초 잠잠하던 시의 인구증가는 최근 대규모 아파트 단지의 입주가 속속 이어지고 있어 다시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용인에선 지난 3~4월 1679세대의 기흥구 영덕동 효성해링턴, 1098세대의 처인구 고림동 고림2차 양우내안애 에듀퍼스트, 430세대 규모 수지구 풍덕천 파크푸르지오 아파트 등의 입주가 시작됐다.

또 이달과 6월에도 1597세대인 신갈동 신흥덕 롯데캐슬 레이시티, 970세대 규모 기흥구 보라동 보라효성해링턴, 2356세대나 되는 수지구 성복동 성복롯데캐슬, 1057세대인 수지구 동천동 동천자이2차 등의 입주가 예정돼 있어 조만간 주민등록인구만으로도 105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처럼 인구가 빠른 속도로 늘어나면서 용인시는 총인구 기준으로 지난 2월말 1기 신도시를 보유하고 있는 고양시를 추월해 수원에 이어 도내 2위의 도시가 됐다.

경기도 인구통계에 따르면 등록외국인을 포함한 용인시의 총인구는 지난 2월말 105만6567명으로 105만6081명인 고양시를 추월했다. 또 3월말에는 105만7756명 대 105만6805명으로 고양시와의 격차를 벌렸다.

용인시는 이처럼 급격히 늘어나는 인구규모에 대응하기 위해 최근 인구정책위원회를 새로 정비하고, 첨단산업을 중심으로 하는 기업 유치나 도시기반 확충에도 주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