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초등 1·2학년 교과 ‘안전한 생활’ 체험캠프 운영

72개교 찾아가 화재·지진·교통 분야 등 실전 수업

안정태 기자 | 입력 : 2019/05/10 [08:40]
    성남낙생초교 학생들 소화기 사용법 체험 모습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성남시는 성남형교육지원사업의 하나로 초등학교 1, 2학년 교과목인 ‘안전한 생활’ 실전 수업을 지원한다.

시는 오는 10월 21일까지 지역 내 72개교를 찾아가 ‘어린이 안전체험 캠프’를 운영한다.

생활·교통·신변·재난 등 7개 영역으로 구성된 교과 내용과 연계한 3개 분야, 6개 유형의 실습수업이 이뤄진다.

지진 발생 때 대처 훈련, 화재 때 미로 탈출, 소화기 분사, 구명조끼 착용, 인명구조, 심폐소생술 등 재난 상황 때 행동 요령을 몸으로 익히게 된다. 횡단보도 건너는 방법, 안전벨트 착용법 등 교통안전 체험 교육도 진행한다.

실전 수업 땐 재난 상황을 가정한 체험장이 각 학교 강당·다목적실·운동장 등에 차려지고, 모형 횡단보도·지진 방석 등 안전 교구가 동원된다. 성남시가 위탁을 맡긴 전문 강사가 반별로 재난 대응 체험을 돕는다.

머리로 익히는 교실 수업에 몸으로 체득하는 실전 교육을 더 해 재난 때 대응력과 안전의식을 높인다.

이 외에도 성남시는 만 3세 이상 미취학 아동 3000명을 대상으로 매년 6회의 ‘어린이 생활안전 뮤지컬’ 공연, 단체 또는 시민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생활안전 교실’, 만 5세 이상 시민 대상 ‘민방위 생활안전 체험’ 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