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씨도 1등”… 골프선수 이승연, 수원시에 성금 2000만 원 전달

“어려운 이웃에 써달라”며 수원시에 첫 정규투어 우승상금 일부 전달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5/10 [08:51]
    이승연 선수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골프선수 이승연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수원시에 성금 2000만 원을 전달했다. 이번에 전달된 성금은 이승연 선수가 지난달 첫 정규투어 우승을 차지하고 받은 상금 가운데 일부다.

이승연 선수는 지난달 21일 경남 김해에서 열린 ‘2019 KLPGA투어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 경기’에서 프로데뷔 첫 정규투어 우승을 차지한 국내 골프 유망주다.

이 선수는 “수원시 사회복지공무원으로 23년 동안 어려운 이웃을 위해 헌신한 어머니의 영향을 받아 성금을 전달하게 됐다”면서 “꼭 필요한 곳에 전달돼 작게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날 전달된 성금은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지정기탁돼, 여름나기 물품 전달 등 수원시 저소득층 에너지 지원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