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서운면 인리 중동’ 치매안심마을 주민설명회 개최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5/09 [13:39]
    안성시보건소는 서운면 인리 중동마을을 치매안심마을로 선정하고 9일 중동경로당에서 설명회를 개최했다.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안성시보건소는 서운면 인리 중동마을을 치매안심마을로 선정하고 9일 중동경로당에서 설명회를 개최했다.

치매안심마을은 해당 지역 주민이 교육과 참여를 통해 치매에 대한 인식개선 및 물리적 환경을 조성해, 치매환자와 가족들이 일상생활을 안전하고 독립적으로 영위하고 원하는 사회활동에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치매안심마을로 선정되면 운영위원회구성, 치매안심리더 양성, 치매예방 프로그램과 인지강화 프로그램 운영, 실종예방환경구축, 치매환자 가족교육, 사례관리 및 자원연계로 치매 돌봄 기능을 강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시 관계자는 “치매환자가 살아온 지역에서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치매 친화적 환경과 분위기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안성시보건소는 치매안심센터를 중심으로 공도·죽산·양성의 치매쉼터와 서운·삼죽보건지소의 치매 프로그램실을 통해 치매환자 및 보호자, 인지저하자, 정상군 어르신 등을 대상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자세한 문의는 안성시보건소 치매안심센터로 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