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화재안전취약가구 소방시설 지원사업 추진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5/09 [11:38]
    오산시는 오는 7월 19일까지 화재안전취약가구 300세대에 소방시설 지원 사업을 추진 중이다.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오산시는 오는 7월 19일까지 화재안전취약가구 300세대에 소방시설 지원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연간 전체 화재의 18.3%가 주택화재이고 화재사망자의 47.8%가 주택에서 발생함으로 인명안전과 관련해 초기 진압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

이처럼 안전에 취약한 세대에 소화기와 단독 경보형 감지기를 설치하고 더불어 각 가정 방문 시 소화기 사용법 및 화재 초기 진화의 중요성을 설명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사회적 약자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안전도시 구축을 위해 확고한 기틀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라고 강조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