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0년대 수원시 모습 볼 수 있는 사진전 열린다

수원시, 시청 본관에서 ‘수원 어제와 오늘 두 번째 이야기-기억 그리고 기록 시가지 편’ 사진전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5/09 [12:00]
    1977년 1월 장안문 밖 풍경(왼쪽 위)과 1978년 5월 장안문 위에서 바라본 성 주변 풍경(오른쪽). 아래 사진은 현재.

[미디어투데이] 수원시의 과거와 현재를 볼 수 있는 사진전이 열린다.

수원시는 오는 13일부터 24일까지 시청 본관 로비에서 시 승격 70주년 기념 사진전 ‘수원 어제와 오늘 두 번째 이야기-기억 그리고 기록 시가지 편’을 연다.

이번 전시회에는 1970년대 수원 시가지 풍경과 현재 변화된 모습을 볼 수 있는 사진 70여 점이 전시된다.

매교교에서 바라본 수원천, 중동사거리, 장안문, 화홍문 등 수원시 곳곳의 옛 모습과 현재 모습을 비교하며 볼 수 있다. 한산했던 거리에는 높은 건물이 들어섰고, 수원천은 깔끔하게 단장됐다. 사진을 보면 ‘상전벽해’라는 말을 실감할 수 있다.

수원시는 시 승격 70주년 기념 주간 행사 기간에 수원박물관에서 다시 한 번 사진전을 열 예정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수원시 사진 담당 직원들이 촬영하고 기록한 1970년대 사진과 지금의 변화된 모습을 촬영한 사진을 함께 만날 수 있다”면서 “이번 사진전이 오랫동안 간직하고 있었던 기억의 한 조각을 꺼내 보는, 즐거운 추억여행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