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장애인 정보통신 보조기기 값 80%에서 90% 지원

오는 6월 21일까지 신청 받아

안정태 기자 | 입력 : 2019/05/09 [08:34]
    성남시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성남시는 장애인의 정보이용, 의사소통 등 일상생활에 도움이 되도록 ‘정보통신 보조기기 보급 사업’을 편다.

시는 오는 6월 21일까지 성남시 등록 장애인, 상이 등급을 받은 국가 유공자의 지원 신청을 받는다.

이 사업은 대상자가 보조기기를 사면 구매 비용의 80~90%를 지원한다.

보급 품목은 모두 103종이다. 장애 유형에 따라 시각장애용은 독서 확대기, 화면낭독 소프트웨어, 점자 정보 단말기, 점자 출력기, 광학문자판독기 등 50종, 지체·뇌병변 장애인용은 터치 모니터, 특수 마우스, 특수 키보드, 독서보조기 등 25종, 청각·언어 장애인용은 언어훈련 소프트웨어, 음성증폭기, 의사소통 보조기기, 영상 전화기 등 28종이다.

기초생활보장수급자나 차상위 계층의 장애인은 정보통신 보조기기 가격의 10%만 본인이 부담하면 된다. 일반 장애인은 기기 가격의 20%가 본인 부담이다.

신청은 정보통신보조기기 홈페이지, 성남시청 정보통신과, 거주지 동 행정복지센터 등으로 하면 된다.

대상자 선정 결과는 오는 7월 19일 경기도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다.

지난해 정보통신보조기기 비용을 지원받은 성남시 관내 장애인 53명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