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안구, 올해도 가로수에 ‘털실 옷’ 입힌다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5/03 [15:21]
    동안구는 지난 2일 구청 소회의실에서 털실 옷 제작에 참가하는 봉사자들을 대상으로 오리엔테이션을 개최했다.

[미디어투데이] 안양시 동안구가 약 5개월에 걸친 ‘털실 옷 가로수 풍경 길’ 조성을 위한 털실 옷 제작에 들어갔다.

구는 지난 2일 구청 소회의실에서 털실 옷 제작에 참가하는 봉사자들을 대상으로 오리엔테이션을 개최했다.

작년에 이어 진행되는 이번 사업은 이날 오리엔테이션 개최를 시작으로 오는 9월 30일까지 약 5개월간 털실 옷을 만들고, 10월 중부터 전시할 예정이다.

7개조 38명의 자원봉사자들이 예술적이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털실 옷 제작에 박차를 가한다.

작년에 제작한 144점의 털실 옷은 깨끗하게 세탁해 재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신규 구간을 선정해 100그루에 추가로 털실 옷을 입혀 시민들에게 좀 더 풍부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털실 옷이 완성되면 봉사자들의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전시되는 모든 작품에 봉사자들의 이름표를 부착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한 땀 한 땀 정성스럽게 뜬 털실 옷으로 환경보존은 물론, 시민이 직접 만든 멋진 가로수길이 완성되길 기대한다”며 “가을에 있을 개막식에 맞춰 추억의 사진을 남길 수 있는 포토존을 설치할 예정이니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