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범죄 막는 군포시 CCTV

군포시 CCTV 통합관제센터, 범죄 발생 감소에 기여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4/23 [10:05]
    군포시 CCTV 통합관제센터 운영 모습

[미디어투데이] 군포시의 CCTV 통합관제센터가 지역 내 범죄 발생률 감소와 각종 사건·사고 예방에 기여하고 있다.

군포지역에는 현재 740개소에 총 2천886대의 생활안전용 CCTV가 설치돼 있으며, 시설물과 영상 자료를 효율적이고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해 통합관제센터를 운영 중이다.

관제 요원 14명과 경찰 4명 등 총 24명이 운영 및 유지 관리를 하는 통합관제센터는 2008년 개소 이후 생활안전 향상에 기여해 왔는데, 최근 5년간의 각종 관제 실적을 확인한 결과 CCTV 운영이 범죄 발생 감소에 크게 기여한 사실이 입증된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에 의하면 2014년에 발생한 범죄 발생 건수는 총 2천661건이며, CCTV 통합관제센터가 범죄 예방에 기여한 관제 실적은 388건이다. 이 수치가 2018년에는 1천793건과 76건으로 각각 대폭 줄어들었다. 시의 지속적인 CCTV 설치·개선과 통합관제센터 운영·관리의 성과가 빛을 발한 것이다.

차동주 정보통신과장은 “2014년부터 작년까지 CCTV 관제로 범죄를 예방한 사례는 945건에 달하며, 범인 검거에 도움을 준 실적은 141건에 달한다”라며 “CCTV 통합관제센터 운영으로 시민들의 삶을 보호해 더 안전한 군포를 만든다는 사실에 보람을 느끼며, 수고하는 모든 직원들에게 감사함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12월부터 CCTV와 스마트폰을 연계한 ‘안전귀가서비스’를 제공 중이어서 범죄 예방 성과가 더 커질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안전귀가서비스’란 이용자가 퇴근 및 하굣길에서 위험을 느낄 경우 해당 앱을 실행한 상황에서 스마트폰을 흔들면 CCTV 관제센터가 집중 모니터링을 시행하며, 위급상황 발생 시 경찰이 신속히 출동하도록 하는 최신 안전장치다.

현재 군포시를 비롯해 11개 시에서 관련 서비스를 제공 중으로, 자세한 정보는 군포시청 홈페이지 또는 블로그에서 ‘안전귀가서비스’로 검색하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