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장애인에 대한 생활 속 배려와 존중 실천 우선

장애이해와 장애인식 개선 위한 체험 행사 진행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4/18 [11:26]
    경기도교육청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경기도교육청은 제39회 장애인의 날을 기념해 오는 19일, 남부청사와 북부청사에서 직원들을 대상으로 장애인식 개선 체험 행사를 실시한다.

이 행사는 장애 이해와 인식 개선을 통해‘배려와 존중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마련했으며, 도교육청 1층 로비와 예그리나에서 각각 실시한다. ‘예그리나’는 관내 장애학생들이 바리스타로 활동하는 카페로 남부청사에 1호점이 북부청사에 2호점이 운영되고 있다.

남부청사에서는 장애인 생산물품 홍보와 판매를 함께 진행하고, 장애인식 개선 동영상 시청 시간도 마련했다. 북부청사에서는 눈을 가리고 흰지팡이 보행과 탁구체험을 진행하고, 로비에 시각장애학생을 위한 점자교과서와 촉각지도, 큰 글자로 이루어진 확대도서 등을 전시한다. 특히, 시간대 별로 부서 참석 순서를 정해 전 직원 참여를 유도하고, 카페 예그리나에서는 장애이해 OX퀴즈도 진행한다.

경기도교육청 권오일 특수교육과장은 “머리로 아는 것과 실제 체험을 통해 가슴으로 느끼는 것은 아주 다르다”면서, “오늘 체험을 가슴으로 간직해, 모든 직원이 생활 속에서 장애인에 대한 배려가 실천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