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아픔과 기억을 넘어 미래 희망 만드는 새로운 경기교육으로

경기도교육청, 세월호 5주기 ‘노란리본의 날’ 추모식 진행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4/16 [11:32]
    경기도교육청은 16일 남부청사와 북부청사에서 세월호 참사 5주기 ‘노란리본의 날’을 동시에 열었다.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경기도교육청은 16일 오전 10시 남부청사와 북부청사에서 세월호 참사 5주기 ‘노란리본의 날’을 동시에 열었다. 추모식에는 이재정 교육감,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을 비롯한 경기도의회 교육위원회 의원, 직속 기관장 및 교육장, 교원단체와 시민사회단체 대표자, 도교육청 전 직원 등 총 800여 명이 참석했다.

추모식은 희생자들에 대한 묵념으로 시작해 추모사 낭독, 추모 영상 시청과 추모 공연으로 진행했고, 슬픔을 미래의 희망으로 만드는 새로운 경기교육을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광성초 전성화 교장선생님, 범박고 허준석 선생님, 단원고 2학년 장인복 학생이 희생자들을 애도하고, 2019 세월호 청소년 영상 공모전 우수작 ‘기억을 품은 노란 리본’ 외 4편의 추모 영상과 신미리 작가의 ‘너희들을 보내고’ 샌드아트 공연을 보며 슬픔을 나누었다.

한편, 이재정 교육감은 오후 3시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열리는 ‘4.16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에 참석해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