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위기가구 지원을 위한 “희망나누리” 협약 체결

하남시-하남시민생안정후원회 민·관 협력 특화사업 업무협약 체결

안정태 기자 | 입력 : 2019/04/15 [10:41]
    하남시


[미디어투데이 = 안정태 기자] 하남시는 15일 시청 상황실에서 하남시민생안정후원회와 위기가구 지원을 위한 “희망나누리” 특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상호 시장, 한상영 민생안전후원회 회장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사회적 양극화 심화로 신 빈곤층이 증가하고 고립된 위기가구가 출현함에 따라 사회안전망을 구축해 위기가구를 협력 지원하기 위해 체결됐다.

이날 시와 후원회는 위기가구 대상자 긴급지원 및 서비스연계, 서비스대상자 전문사례관리 협력, ‘희망나누리’공동사업 추진 및 소외계층 나눔행사 수행에 대해 협약했다.

그 동안 시는 ‘희망나누리’ 특화사업 추진을 위해 인적안전망 구성, 민간기관 업무협약 체결, 복지자원 발굴 등 다양한 복지정책을 준비해왔으며, 이번 하남시민생안정후원회와의 협약을 시작으로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 시장은“희망나누리 특화사업이 민·관 협력 예방적 복지실현의 원동력으로 거듭나 주민이 체감하는 맞춤형복지와 사회안전망 구축에 큰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