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송탄치매안심센터, ‘치매안심마을 운영회의’ 개최

치매가 있어도 불편하지 않는 우리마을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4/12 [13:09]
    평택시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평택시 송탄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지난 11일 치매안심마을로 선정된 중앙동 통장, 노인회장, 아파트관리소장 등 마을지도자들과 치매 안심망 조성을 위한 협약기관인 서정지구대와 송탄소방서 관계자 등 20여명이 함께한 ‘치매안심마을 운영회의’를 개최했다.

지난 3월 14일 ‘치매안심마을 사업설명회 및 업무 협약식’ 이후 두 번째로 치매안심마을 조성을 위한 공식적인 자리였다.

이날의 회의는 치매안심마을 조성을 위한 추진 현황 보고, 치매안심마을 로드맵을 통한 사업이해, 마을 치매 안심망 조성을 위한 협약기관 협조사항, 마을지도자들의 건의사항, 월 별 추진계획 및 협조사항을 논의하고 2차모임 일정을 조율하면서 마무리 됐다.

안심마을 내 거주하는 치매대상자 가족들도 함께 자리를 해 치매안심마을 조성을 위한 건의사항과 감사의 마음을 함께 전하는 자리가 되기도 했다.

치매안심마을 조성은 4월 지역사회 치매인식도조사를 시작으로 만65세 어르신들의 치매조기검사 전수조사, 마을지도자 치매예방교육 및 파트너교육, 아파트 단지 내 치매인식개선 부스운영, 경로당 치매예방프로그램, 세대별 건강생활실천을 위한 물리적 환경조성, 치매가족지원, 치매극복선도단체 연계, 마을리더 치매극복전문봉사단 구축 운영 등 12월까지 지속적으로 진행되며, 이번 사업이 정착되면 마을 자체적으로 운영 될 수 있도록 지원될 예정이다.

송탄보건소 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함께 모여 의견을 조율하고, 대상자 중심의 사업을 의논하다 보니 좋은 안건이 많이 나온 것 같다”며, “오늘 회의를 통해 오히려 지역주민들에게 많은 것을 배우는 시간이 됐으며 보다 실효성 있고, 지역 주민들과 함께 만들어지게 될 따뜻한 치매안심마을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