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일본뇌염 모기 첫 출현에 따른 주의 당부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4/11 [15:50]
    평택시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평택시는 지난 6일 제주지역에서 첫 번째로 일본뇌염 매개 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채집됨에 전국 주의보 발령에 따른 주의를 당부 했다.

작은빨간집모기는 논이나 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암갈색의 소형 모기로 주로 야간에 흡혈 활동하는 것이 특징이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모기에 물린 경우 대부분은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일부는 급성뇌염으로 진행 될 수 있고, 뇌염의 20~30% 사망에 이르게 된다.

일본뇌염은 예방접종으로 인공면역이 가능해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 이하 아동은 표준예방접종일정에 맞춰 전국 보건소 및 지정 의료기관에 내원해 접종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또한, 모기 매개 감염병 질환인 지카, 뎅기열, 황열 등은 모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며, 야외 활동 시 긴 바지와 긴소매 옷을 입어 피부노출을 최소화하고 진한 향수나 화장품 사용을 자제해 모기를 유인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송탄보건소 관계자는 “시민들께 모기 서식지인 축사, 집주변 풀 베기와 웅덩이, 폐타이어, 화분 등에 고인물을 제거하고 생활쓰레기를 깨끗하게 처리 할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