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문화원, 함정2리 선말산 방공호 최초 확인

근대문화유산으로 가치 높아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4/11 [10:32]
    평택문화원은 지난 8일 팽성읍 함정2리에 위치한 선말산 방공호를 최초로 확인했다.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평택문화원은 지난 8일 팽성읍 함정2리에 위치한 선말산 방공호를 최초로 확인했다.

팽성읍 안정리, 함정리, 남산리 일원은 일제 말 전시체제기 일본해군비행장과 보급기지가 건설되었던 지역이다. 해방 후에는 비행장 활주로 일대는 미군기지로 사용되었고 남산리 일대의 지하벙커도 미군의 CPX훈련장으로 활용되었지만 선말산 방공호와 부용산 방공호는 방치되어 된 상태로 마을주민들이 휴식공간으로 사용되며 70여년이 지났다. 김해규 소장은 마을조사를 하며 2003년 함정1리 선말산 방공호와 2014년 부용산 방공호의 존재가 확인됐다.

함정2리 말랭이 마을에 있었던 선말산 방공호는 2005년경까지 주민들의 휴식처로 사용되었지만 그 후 민가가 폐가되고 주변지역이 방치되면서 가시덤풀에 가려지고 토사에 막혀 존재가 잊혀졌다. 이를 마을조사 중이던 평택문화원에서 존재를 확인하고, 2019년 4월 8일 평택문화원과 기남방송이 합동으로 발굴하면서 세상에 존재를 드러냈다.

이번에 확인된 선말산 방공호를 비롯해 CPX훈련장, 부용산 방공호는 근대문화유산으로 가치가 높다. 앞으로 이를 조사하고 보존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며, 평화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