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100년위원회, 경기도교육청에 ‘대한민국 100년 키트’ 전달해

영화초등학교에서 컬러링 키트 공개수업 진행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4/09 [13:58]
    ‘대한민국함께100년위원회’가 3.1운동 및 임시정부 100주년 관련 체험교육을 진행할 수 있는 컬러링 키트를 경기도교육청에 전달했다.

[미디어투데이] ‘대한민국함께100년위원회’가 3.1운동 및 임시정부 100주년 관련 체험교육을 진행할 수 있는 컬러링 키트를 경기도교육청에 전달했다.

함께100년위원회는 9일 오전 11시 30분 경기도 교육청 교육감실에서 4만명의 학생이 교육받을 수 있는 컬러링 키트 2000개를 전달했다.

이날 전달식 현장에는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함께100년위원회 상임조직위원장인 최대호 안양시장과 서철모 화성시장 그리고 함께100년위원회 집행위원장인 최성 전 고양시장 등이 참석했다.

전달식에 앞서 이날 오전 10시에는 영화초등학교 6학년 1반 교실에서 대한민국 100년 키트를 활용한 체험교육이 공개수업 형태로 진행됐다.

해당 키트는 대한민국 100년에 ‘컬러링’이라는 재미요소를 결합시켜 어린이·청소년들이 쉽고 재미있게 역사를 기억하고 미래를 함께 그려볼 수 있는 콘텐츠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현대 미술작가들의 참여로 역사적 인물·사건·장소 등을 현대적·예술적으로 재구성한 밑그림이 제작됐고 여기에 역사학 교수의 검증을 거친 스토리가 더해져 수업 교재로 활용된다.

이번에 배포되는 컬러링 키트에는 ‘잊혀진 우리의 독립 영웅, 여성 독립운동가를 공개 수배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최근 문화체육관광부가 실시한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국민인식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 국민은 ‘3.1운동’ 하면 가장 먼저 ‘유관순 열사’를 떠올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유관순 열사를 제외하면 우리 국민이 이름을 기억하는 여성 독립운동가는 거의 없는 것이 사실이다.

이에 함께100년위원회는 그동안 남성 독립운동가의 조력자나 지원자로만 기록돼왔던 여성 독립운동가를 현대미술로 재해석한 ‘잊혀진 우리의 독립 영웅, 여성 독립운동가를 공개 수배한다’라는 제목의 교육 키트를 제작·배포한다.

61세 나이에 일본 총독 사이토를 암살하려 했던 남자현 열사를 비롯해 “조국 독립을 위해 하늘을 날아 일본으로 폭탄을 몰고 가겠다”는 꿈을 이루기 위해 우리나라 최초 여성 비행사가 된 권기옥 지사 등 남성 못지않게 눈부신 활약을 펼친 여성 독립운동가의 숨겨진 이야기에 ‘컬러링’이라는 재미요소를 결합시킨 교육 키트를 통해 어린이와 청소년이 쉽고 재미있게 여성 독립운동가를 기억하고 미래를 함께 그려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키트 하나당 1개 반이 활용할 수 있도록 구성돼 있으며 컬러링 판넬 20피스, 색지 20세트, 독립운동가 교재 1권, 독립운동가 카드 10세트, 활용 가이드 등이 동봉돼 있다.

함께100년위원회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고 앞으로 다가올 미래 100년을 지역자치단체장 중심으로 준비하자는 취지로 구성됐다.

이번 배포를 포함해 지속적으로 전국 초중고교에 100년 컬러링 키트를 보내고 그외에도 ‘시민과 함께 그리는 100년’이라는 제목의 대형 컬러링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함께100년위원회 주요 구성원으로는 김상곤 전 교육부총리, 이종걸 국회의원 등이 고문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김종천 과천시장, 박승원 광명시장, 정하영 김포시장, 박승원 구리시장, 조광한 남양주시장, 장덕천 부천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임병택 시흥시장, 윤화섭 안산시장, 엄태준 이천시장, 이재수 춘천시장, 최종환 파주시장, 한대희 군포시장, 곽상욱 오산시장, 이항진 여주시장, 백두현 고성군수, 김순호 구례군수, 박정현 부여군수, 정동균 양평군수, 박성일 완주군수, 유성훈 금천구청장, 유동균 마포구청장, 정원오 성동구청장,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김대근 부산 사상구청장, 김병내 광주 남구청장, 정용래 대구 유성구청장, 김정식 인천 미추홀구청장 등 현직 자치단체장들이 대거 공동조직위원장으로 함께하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