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도로명주소 안내시설 일제조사 실시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4/09 [11:57]

오산시는 도로명주소 사용에 따른 편의를 도모하기 위해 4월부터 오는 7월말까지 지역

내 도로명주소 안내시설물에 대한 점검을 실시한다.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오산시는 도로명주소 사용에 따른 편의를 도모하기 위해 4월부터 오는 7월말까지 지역 내 도로명주소 안내시설물에 대한 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일제조사는 모바일 현장조사 시스템인 ‘스마트KAIS’를 이용해 시설물의 훼손여부와 위치의 적정성 등을 실시간으로 전송함에 따라 일제조사의 기간을 단축시키고 시설물 정보의 신뢰성을 향상시킬 예정이다.

점검 대상은 건물번호판, 도로명판, 기초번호판, 지역안내판이며, 시설물의 규격과 설치 위치가 도로명주소 안내시설 규칙에 적합한지 여부와 시설물의 상태, 망실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한 뒤 훼손이나 망실된 시설물을 정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 시민들의 불편 사항을 해소하고 시설 노후화로 인해 일어날 수 있는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