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경기 남부권 6개 시와 미세먼지 공동대응 추진

‘오산, 평택, 화성, 이천, 안성, 여주’ 공동협의체 구성 합의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4/09 [11:56]
    경기 남부권 미세먼지 공동 협의체 단체장 사전회의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오산시는 지난 8일 평택시청에서 경기도 및 경기 남부지역 오산시·평택시·화성시·이천시·여주시·안성시 6개시와 미세먼지 공동 협의체 구성을 위한 단체장 사전회의를 개최했다.

경기도 남부권에 위치한 이들 6개 시는 지리적 위치로 볼 때 평택·당진항 및 충남 화력발전소 등 공통된 원인에 의해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어 인근 자치단체의 공동 노력과 대응이 필요함을 서로 공감하고 협의체 구성에 합의한 자리였다.

이날 곽상욱 오산시장은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 시민과 지방정부와 함께 협력할 수 있는 미세먼지 저감정책이 되어야 한다.”고 전했다.

오산시는 올해 초 미세먼지 대응 시민추진단을 구성해 시민이 주도하는 미세먼지 대책을 마련하고 시민과 함께 실천할 수 있는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으며, 시민추진단과 함께 어린이집 초미세먼지 농도 측정을 통해 미세먼지 유입방진막의 효과를 검증한 결과, 더 효율적인 실내 공기질 관리를 위해 기계환기장치 설치를 제안했고 이에 따라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고 어린이집 등 다중이용시설의 실내미세먼지 관리 컨설팅도 실시한다.

또한 도로에서 발생되는 미세먼지를 저감하기 위해 살수차가 상시로 운행되고 있으며, 건강에 취약한 영유아, 노인, 장애인 등 에게 미세먼지 마스크 76,000장을 보급 하고 있다.

올 하반기에는 초 미세먼지 간이측정기 10개소를 추가로 설치하고, 미세먼지 알리미 23개를 초등학교 앞에 설치해 시민들이 실시간으로 미세먼지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