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제15회 경기도사회복지사대회 '사회복지 대상'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 위원회 운영, 건강검진비 지원 등 처우개선 노력 인정 받아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4/09 [11:20]
    수원시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수원시가 제15회 경기도사회복지사대회에서 ‘사회복지 대상’을 받았다.

경기도사회복지사협회가 주최하고, 수원시사회복지사협회가 주관한 이번 대회는 9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경기도내 사회복지사를 포함한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수원시는 이날 사회복지사 처우개선과 권익향상에 노력한 점을 인정받아 안산시와 함께 ‘사회복지 대상’을 받았다.

수원시는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위원회 설치·운영,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건강 검진비 지원, 모범 사회복지사 국외 선진지 탐방, 사회복지사 보수교육 지원 등 사회복지사 복지 정책 운영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사회복지사는 사람의 따스함을 전달하는 전문직업인”이라며 “사회복지인 모두가 긍지를 갖고 일할 수 있는 사회가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현재 수원시에는 사회복지, 노인·장애인복지, 보육아동복지 등 8개 분야 171개소의 복지시설에 1300여 명의 종사자가 근무하고 있다.

수원시는 2013년부터 사회복지 종사자 처우개선 관련 조례를 제정해 보수체계 개선, 시간외근무수당 기준 마련, 건강검진비 지원, 상해보험·보수교육비 지원, 모범 종사자 해외연수 등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지난 달 15일 수원 첫 발을 뗀 ‘수원시 사회복지사 등의 처우개선위원회’는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의 근무환경 개선과 처우개선을 위한 정책을 발굴·자문하는 역할을 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