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드론 활용해 환경오염 사각지대 감시

미세먼지 다량 배출사업장 8개소 위반사항 적발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4/08 [16:39]
    드론 활용해 환경오염 사각지대 감시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안양시가 드론을 활용해 환경오염시설을 위반한 8곳을 적발했다고 8일 밝혔다.

시는 미세먼지 배출사업장인 레미콘 공장, 폐기물처리사업장, 대형공사장 등 관내 15개소를 대상으로 지난 3일과 4일 특별지도단속을 벌였다.

시·구청 합동 단속반은 특히 드론을 활용해 생활주변의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과 건설사업장을 집중해 단속의 효과를 높였다.

환경오염관리 사각지대인 굴뚝, 지붕 등 육안으로 확인하기가 힘든 상부 시설물, 대형공사장의 살수기, 세륜시설 등의 먼지 억제시설과 먼지 방지시설 훼손, 주기적인 여과포 교체 여부 등 먼지 방지시설의 가동실태가 집중 단속대상이 됐다.

시는 이번 단속에서 비산먼지 발생 억제를 위한 밀폐화 시설이 부식 및 마모가 확인된 3개소에 대해 시설 개선명령을 내렸다.

또한 세륜시설을 운영하지 않거나 방진덮개를 미설치한 사업장 그리고 배출시설 운영일지를 누락하는 등 적발된 5개소를 대상으로는 행정처분과 과태료를 부과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앞으로 드론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그동안 공무원의 손길이 미치기 힘들었던 환경오염 사각지대 단속의 효과를 높이고, 사물인터넷을 통한 실시간 미세먼지 단속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미세먼지를 줄이는데 첨단시스템을 동원하겠다고 전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