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시민기획단 첫 회의서 과천 미래상 놓고 열띤 토론

시민기획단 구성 후 첫 회의 개최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4/05 [16:01]
    과천시는 지난 4일 시청 대강당에서 김종천 과천시장과 시민기획단 7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첫 원탁회의를 개최했다.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과천시는 지난 4일 시청 대강당에서 김종천 과천시장과 시민기획단 7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첫 원탁회의를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지난 2월 과천동 공공주택지구 개발 및 과천 기존 도심 발전 방향 등 주요 시정 현안에 대해 시민과 의견을 나누고 소통하기 위해 시민기획단을 공개 모집해 1백 명을 최종 선정했다.

이날 시민기획단 1차 원탁회의에서는 지역 내 인구 변화, 도시 개발 계획 등 지역 현황을 공유하고, 시민들이 생각하는 지역 내 현안과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향에 대해 10개 그룹으로 나뉘어 토론을 이어나갔다.

이날 참가자들은 토론을 통해 과천-사당, 과천-양재 구간의 교통 혼잡 문제 해결, 개발지구와 기존 도심과의 상생 방안 수립, 개발 사업지구의 현실적 토지보상 및 재정착 지원 방안 마련 등이 필요하다는 데에 의견을 모았다.

회의에 참여한 한 시민기획단원은 “같은 문제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견을 들을 수 있었는데, 보다 균형적인 시각을 갖게 된 것 같다. 의미있는 자리였다. 다만 오늘 토론 내용에 대해 좀 더 구체적인 정보가 있었다면 현장에서 나눌 이야기에 대해 더 많이 준비할 수 있었을 텐데 그 부분이 다소 아쉽다”라고 원탁회의 참가 소감을 남겼다.

신희준 과천시 시민사회소통관은 “첫 술에 배부를 수는 없겠지만, 이번 원탁회의가 시민의 공론화된 의견을 수렴해 시정을 이끌어나가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2차 원탁회의는 오는 18일 저녁 6시 30분 시청 대강당에서 개최되며, 1차 원탁회의에서 도출된 의견을 중심으로 과천의 미래 지도 그리기를 통해 구체화하는 과정을 거칠 예정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