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2019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 편성 1조5,571억원 제출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4/05 [11:17]
    안양시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안양시는 금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으로 본예산 대비 1,064억원 증가한 1조5,571억원을 편성해 5일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일반회계 1조1,666억원과 특별회계 3,905억원 규모로 편성됐다. 주요 세입재원은 지방교부세 증가분과 순세계잉여금 등이다.

안양시는 청년이 찾아오는 젊은 도시를 만들기 위한 청년지원, 출산장려, 일자리 지원 등에 집중 투자해‘시민이 함께하는 스마트 행복도시 안양’의 핵심전략 사업이 성공적으로 완수될 수 있도록 하는데 중점을 뒀다.

주요 사업으로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질 청년들의 복지향상과 취업역량 강화를 위한 청년 전월세보증금 대출이자 지원, 청년 부실채무자 신용회복 지원 사업, 청년배당 등 청년지원 사업으로 총 86억원을 편성했다.

아이와 엄마가 행복한 도시를 만들고자 출산축하용품 지원사업 2억2천만원, 비산어린이집 신축 21억원, 영유아 보육료 지원 33억원, 아동수당 지원 29억원을 편성해 저출산 위기에 대비할 계획이다.

또한 호계시장 아케이드 설치 12억원, 베이비 부머 지원센터 설치 1억4천만원, 노인일자리사업 16억원을 투입하는 등 지역경제활성화 및 일자리 지원사업에도 역점을 뒀다.

이번에 제출한 추가경정예산안은 이달 16일부터 26일까지 열리는 제247회 안양시의회 임시회에서 심의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