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청소년 교육 기회 불균등 해소 추진

저소득 가정 학생에게 학원 수강료나 도서 구입비 지원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4/03 [10:36]
    군포시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군포시가 가정 형편에 따른 청소년들의 교육 기회 불균등을 해소하기 위해 4월부터 신규 사업을 추진한다.

‘저소득층 학생들의 교육 격차 해소 및 다양한 특기 발굴’이라는 한대희 시장의 공약사업을 실현하는 것으로, 지역 내 초·중·고 학생 100명씩 총 300명에게 학원 수강료와 도서 구입비를 지원할 것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이와 관련 시는 지원 대상자를 11개 동 주민센터로부터 추천 받아 선정했고, 이달부터 각 대상자에게 카드형 지역화폐를 발송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 학생들이 매월 지원금이 자동 충전되는 카드형 지역화폐를 이용해 지역 내 학원이나 서점에서 학습 또는 특기를 발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에 따른 것이다.

엄경화 청소년청년정책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경제적으로 어려운 가정의 청소년들도 학습과 재능 계발의 기회를 더 많이 가질 수 있게 돕고, 지역의 경제 활성화까지 동시에 추구하려 한다”며 “시행 과정을 꼼꼼히 점검해 사업 성과를 높이려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청소년 교육 격차 해소 사업을 앞으로 매년 시행할 예정이며, 기타 더 자세한 사업 정보는 시청 청소년청년정책과에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