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장 만세운동’ 100년 기념하는 군포

기념식 개최, 200여명 참여해 만세운동 재연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3/28 [10:36]
    군포장 만세운동 기념행사 홍보물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군포시가 100년 전 군포장에서 일어난 항일 만세운동을 기념하는 행사를 오는 30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시는 전철 1호선 군포역 일대의 교통을 통제하고 특별 무대를 설치, 1919년 3월 31일 목숨을 위협하는 일본군의 탄압에도 불구하고 항일 독립 만세운동을 전개한 시민들의 애국심을 기리는 기념식을 진행한다.

먼저 오전에는 공식 기념행사와 100년 전 만세운동을 전문 배우 10여명과 시민 200여명이 재연하는 거리극, ‘군포에 울려 퍼지는 대한독립만세’라는 주제의 기념공연 등이 진행돼 100년 전의 감동과 열망을 잠시나마 체험해볼 시간이 마련된다.

이어 오후에는 군포시립여성합창단 등의 출연하는 ‘겨울이 지나고 봄이 오면’이라는 주제의 기념음악회, 군포지역 청소년들의 플래시몹 공연, 만세운동 체험 행사가 이어진다.

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비보이 그룹 ‘진조크루’의 화려한 비보잉 공연과 YB의 신명나는 연주와 노래를 만날 무대도 준비돼 있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100년 전 독립 만세운동에 참여한 시민들의 마음을 느끼고 싶은 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시는 행사 참여자들의 편의를 위해 당일 오전 9시 30분부터 시청과 군포역 인근 군포1·2·대야동 행정복지센터 앞을 순환하는 버스 2대를 운행한다.

자세한 버스 운행 시간과 교통 통제 구간 및 시간 정보는 군포시청 홈페이지의 새소식 게시판 내 공지사항을 참조하거나 시 복지정책과에 문의하면 알 수 있다.

한편 시와 국가보훈처, 국사편찬위원회의 자료에 의하면 1919년 3월 31일 열린 군포장에서는 독립을 열망하는 인근 지역이 모여 만세운동을 펼쳤다.

당시 만세운동 참여자들은 군포장에서 군포장역 앞의 일본 경찰관주재소로 행진했는데, 일제는 경찰 외에도 군 병력까지 동원해 총을 쏘는 등의 폭력으로 군중들을 해산했다.

이에 군포시는 지난 2016년 5월 군포역 광장에 항일 독립 만세운동을 펼친 시민들의 애국심과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높이 11m의 기념탑을 세우고 제막식을 가진 바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