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화재 취약 건물 안전 보강

화재로 인한 대형 피해 예방 지원 시범사업 시행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3/27 [10:53]
    군포시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군포시가 지역아동센터, 의료시설, 고시원과 산후조리원 같은 다중이용시설 중 화재에 취약한 건물의 안전을 강화한다.

많은 시민이 자주 이용하는 시설 중 스프링클러와 같은 소방시설이 없거나 가연성 외장재를 사용해 화재에 취약한 건물은 화재가 발생할 경우 피해규모가 크기에 안전보강 조치를 지원하는 시범사업을 시행하는 것이다.

이번 시범사업으로 시는 대상 건물주가 화재 예방 및 피해 최소화를 위한 안전조치 강화 공사를 할 경우 사업비의 3분의 2 정도를 국비와 시비로 지원함으로써 건물주와 시민 모두의 재산 및 생명 보호 대책이 큰 부담 없이 이뤄지도록 돕는다.

예를 들어 화재안전을 위한 건물 외장재 보강 공사에 1억원이 소요될 경우 건물주는 3천300만원 정도만 부담하면 된다고 시는 설명했다.

이와 관련 시는 최근 지역 의료시설, 지역아동센터, 다중이용시설 전체에 사업 내용과 지원 신청 방법을 안내했다.

장태진 건축과장은 “올해 9월까지 시범사업이 시행되는데, 최대한 많은 건물의 화재 안전이 강화될 수 있게 홍보와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군포에서는 화재로 인한 대형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연중 다양한 방법을 활용해 건축물 안전 관리를 향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포시의 화재 취약 건축물 안전 보강 시범사업의 자세한 내용과 신청 방법 등은 시청 홈페이지 정보를 참조하거나 건축과에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