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중국 형대시와 교류 10년 친선 바둑대회 열어

4박 5일 일정으로 중국 형대시 대표단 11명 화성시 방문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3/26 [14:54]
    25일 화성시를 방문한 중국 형대시 대표단과의 접견 모습

[미디어투데이] 한·중 냉각기를 겪었을 때도 친선 바둑경기로 외교의 물꼬를 터왔던 화성시가 중국 형대시와의 교류 10주년을 맞아 바둑대회를 개최했다.

지난 2009년 우호도시 협약을 체결하고 10년간 양 국을 오가며 교류를 이어왔던 두 도시는 화성시에서 열린 이번 대회 이후 형대시에서 리턴매치를 가질 예정이다.

26일 화성종합경기타운 기자회견실에서 열린 ‘화성-형대시 친선 바둑대회’는 조쌍혁 형대시 바둑협회 주석을 비롯해 김부원 화성시바둑협회장 등 총 17명이 참가했다.

이들은 바둑을 통해 그간 쌓아온 친선관계를 확인하고 지속적인 교류를 약속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대회 종료 후에는 양 도시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만찬이 열렸다.

형대시 대표단은 29일 귀국 전까지 동탄중앙이음터, 동탄역, 화성상공회의소, 마리나 전곡항 등 화성시 주요 시설들을 탐방할 예정이다.

양애국 중국 형대시 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 부주임은 “10주년 친선바둑교류전을 계기로 양 도시가 더욱 활발히 교류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박덕순 화성시 부시장은 “한·중관계가 어려운 시기에도 이어온 관계가 앞으로 평화와 번영의 시대에 더욱 빛을 발할 것”이라며, “행정과 문화를 넘어 더 많은 분야에서 교류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중국 형대시는 하북성 남서부에 위치해 인구 718여만 명, 면적 12,486㎢로 베이징과 광저우를 잇는 징광 철도가 지나는 교통의 요충지이다.

지난 10년간 화성시와는 공무원 파견근무, 학생 홈스테이, 대학교류, 축제참가, 친선 바둑대회 등으로 우호관계를 다져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