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현 의원 ‘저출산 시대, 체계적인 이른둥이 지원 정책 토론회 개최

우리나라 이른둥이 출생비율 7.2%에 달해, 체계적인 이른둥이 지원 정책 방향 모색 필요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3/25 [15:54]
    ‘저출산 시대, 체계적인 이른둥이(미숙아) 지원 정책 토론회

[미디어투데이] 신용현 의원과 최도자 의원, 김상희 의원이 공동주최하고 아동운동발달연구회가 주관하는 ‘저출산 시대, 체계적인 이른둥이 지원 정책 토론회: 단계별 운동발달 중심으로’가 26일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개최된다.

결혼연령이 늦어지면서 고령출산과 불임시술이 증가함에 따라 이른둥이 출산율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09년 5.7%에 불과했던 이른둥이 출생비율은 지속적으로 증가해 2016년 7.2%에 이르고 있으며, 이러한 추세를 반영했을 때 2025년이 되면 이른둥이 출생률이 10%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른둥이의 경우 호흡기, 신경, 위장, 면역계 등 신체 장기가 미성숙한 상태라는 점에서 각종 질병의 위험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하지만, 조기에 발견하고 적절히 중재하면 개선가능하다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이에 이번 토론회는 증가하는 이른둥이 출생에 대비해 이른둥이가 건강하게 자라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지원 방향과 과제 등을 모색하고자 기획됐다..

본 행사는 신용현, 김상희, 최도자 의원의 환영사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이명수 보건복지위원장의 축사로 시작한 후 고주연 대구보건대 교수의 주제 발표와 실제 이른둥이를 양육하는 부모의 사례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이어 임현균 회장이 좌장으로, 이성기 건양대병원 산부인과 교수, 김주경 국회 입법조사처 조사관, 김연용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실 센터장, 송은경 구미시장애인종합복지관 팀장, 손문금 보건복지부 출산정책과장, 이순석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커뮤니케이션전략부 부장이 패널로 참여하는 토론이 이어진다.

신용현 의원은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 출산율을 높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태어난 아이가 건강하게 자랄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며 “증가하는 이른둥이 출생에 대비해 이른둥이의 성정과정을 추적·관리하도록 하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이른둥이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 의원은 “이른둥이의 출생현황, 시기별 운동발달 수준, 장애 및 치료과정 등에 대한 통계를 수집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모자보건법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 할 예정”이라고 밝히며, “법안이 통과되면 이른둥이에 대한 체계적인 데이터베이스 구축 및 관리를 통해 이른둥이 지원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신용현 의원은 “이번 토론회에 각계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체계적인 이른둥이 지원을 위한 고견이 나올 것을 기대한다”며 “특히 이른둥이를 키우고 계신 부모님의 현실적인 고충을 들어보고 해결방안을 마련하는 자리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