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경기도 사회적경제 제품 및 서비스 통합품평회’ 열려 … 76개사 275개 전시

경기창조혁신센터에서 개최. 사회적경제기업 판로지원 및 확대의 장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3/14 [11:42]
    ‘2019 경기도 사회적경제 제품 및 서비스 통합품평회’가 14일 경기창조혁신센터 국제회의실에서 개최됐다.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2019 경기도 사회적경제 제품 및 서비스 통합품평회’가 14일 경기창조혁신센터 국제회의실에서 개최됐다.

경기도가 주최한 이날 행사는 도내 사회적기업이 다양한 유통채널에 입점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우수 사회적 경제 제품 및 서비스의 판로 확대를 도모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사전 공모를 통해 선발한 사회적기업과 사회적협동조합, 마을기업, 협동조합 등 도내 76개 업체 제품 및 서비스 275개가 전시됐다.

이날 네이버스마트스토어, 메가쇼, 하나로마트, SK스토어, 생협 등 유통채널 전문가 30여명은 76개 업체가 내놓은 제품 및 서비스를 주의 깊게 살펴보며, 유통채널 입점 여부에 대한 검토를 진행했다.

이와 함께 도는 참가 업체들이 각 유통채널의 특성 및 입점절차 등을 상세하게 알수 있도록 컨설팅, 유통이해교육, 구매상담회 등 매칭 프로그램 지원을 실시했다.

앞으로도 도는 경쟁력있는 제품 및 서비스가 유통채널의 우선 입점 협의 대상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는 한편 상품 개선이 필요할 경우 컨설팅 등을 통한 맞춤형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서남권 경기도 소통협치국장은 “이번 통합품평회를 계기로 경기도의 우수한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및 서비스들이 유력 유통채널을 통해 많은 소비자들에게 전달됐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이번 품평회를 통해 발굴된 우수 제품들이 스타 상품으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