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환경측정대행업체’ 특별점검

측정대행업체 전수조사 통해 환경도시 조성에 한걸음 더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3/14 [09:38]
    안산시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안산시는 지난 2월 20일부터 3월 11일까지 관내 17개 환경오염물질 측정 대행업체에 대한 특별 점검을 통해 관련 법규 위반 사례 2건을 적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위반 사례는 기술인력 전문교육 미 이수, 변경등록 미 이행 등 2건이며, 이 가운데 중대한 위법 행위를 저지른 1개소를 형사 고발 조치했다.

이번 특별 점검은 안산시, 경기도, 한강유역환경청이 합동으로 등록사항, 시험방법, 기술능력, 일지작성, 측정대행업자의 준수사항, 시료 보관, 시료 채취 등 전반적인 사항 등을 점검하고 점검 시 적발된 경미한 사항에 대해는 계도 및 기술 지도를 실시했다.

시 관계자는 “우리 시에 소재한 측정대행업 등록·관리 사업장의 지속적인 지도 점검과 단속을 통해 측정대행업체의 불법행위를 근절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환경측정대행업은 지난해 12월부터 도에서 인구 50만 이상인 안산시로 관리권이 이관됐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