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최고수준 공보육률 전통’ 이어간다

국공립어린이집 5개소 신규 개원 총 37개로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3/13 [13:24]
    오산시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보건복지부 선정 보육정책 우수 지자체인 오산시는 오는 22일 시립청학행복어린이집 개원식을 시작으로 29일까지 시립푸르지오어린이집, 시립세교행복어린이집, 시립청호행복어린이집, 시립한아름어린이집 개원식을 가질 예정이다.

이로써 오산시는 관내 국공립 어린이집을 총 37개소로 확대하게 된다. 오산시는 지난해 말 현재 국공립 어린이집 이용률 25.4%로 전국 최고수준의 공보육률을 나타내고 있다. 이번에 5개 어린이집을 개원하면 이 비율은 32.4%로 높아진다.

신규 개원한 어린이집은 시간연장, 장애아통합, 휴일보육, 오산시 특화사업으로 365·24 시간제 보육을 지정해 운영한다.

시립푸르지오 어린이집은 지난 2017년 4월 입주예정자의 과반수이상 찬성으로 시공사인 대우건설 푸르지오와 시립세교행복, 시립청학행복, 시립청호행복 어린이집은 2017년 6월 시행사인 LH공사와 국공립어린이집 설치 업무협약 체결, 국공립어린이집 전환 신청을 했고 시립한아름어린이집은 오산세마지역주택조합이 국공립어린이집 전환 신청을 했다.

신규 개원한 5개소 어린이집은 개소 당 국비보조 예산 1억1천만원을 확보해 2018년 9월부터 12월까지 설계 및 계약심사 완료 후 공사를 착공해 1~2월에 준공했다.

신규 개원한 국공립어린이집의 위탁운영자는 공개모집을 통해 수탁자를 선정하였으며, 1월부터 보육교직원 및 어린이집 입소자 공개모집, 기자재 구입 등 개원 준비를 시작해 시립푸르지오어린이집은 2월초부터, 시립세교행복어린이집, 시립청호행복어린이집, 시립한아름어린이집은 3월초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어린이집에 영유아를 보내는 한 부모는“아파트 단지 내 국공립 어린이집이 개원해 기쁘게 생각하고 국공립어린이집은 영유아들이 좋은 환경에서 보육할 수 있는 아파트 단지 내에 꼭 필요한 시설이다. 오산시가 공보육을 선도하는 도시답게 아이와 부모가 행복한 출산·보육도시로써 국공립어린이집을 더 많이 확충해서 많은 부모들의 양육부담을 덜고 우수한 보육환경과 서비스를 받게 되었으면 좋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