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2019년도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 신청 접수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3/13 [11:37]
    평택시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평택시는 쌀 과잉문제를 해소하고 조사료 및 쌀 이외 식량작물 자급률 제고를 위한 ‘2019년도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 신청을 받고 있다.

올해는 폼목별 지원 단가가 인상되고 휴경이 추가되어 농업인들이 더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사업 신청은 농업경영체를 등록한 자경·임차 농업인이면 누구나 농지소재지 읍·면·동 산업관련팀에서 신청할 수 있다.

사업대상 지원 자격은 2016~2018년도 중 1년 이상 경작을 했고, 2018년 논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 참여 농가, 2018년산 쌀 변동직불금 수령 대상 농지, 2018년 벼 재배 사실이 확인된 농업인이다.

지원금액은 ha당 조사료 430만원, 일반작물 340만원, 두류 325만원, 휴경 280만원이며, 신청품목 중 무, 배추, 고추, 대파 등 4품목은 제외되고 올해도 두류의 경우는 정부에서 전량 수매할 계획이다.

또한, 논 타작물 재배시 농산물 소득 평균 결과 벼는 ha당 10,525천원으로 콩 10,979천원, 가을감자 14,456천원, 풋옥수수 11,646천원과 비교해 타작물이 벼를 재배한 것보다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은 6월 29일까지 신청을 받으며 지원금은 7월부터 10월 농산물품질관리원의 사업이행 점검 후 12월 중 지급할 계획이다.

2019년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에 관련한 궁금한 사항은 각 읍·면·동사무소 및 평택시 농업정책과로 문의하면 안내를 받을 수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