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이 제안한 ‘경기교육발전협의회’, 첫 발 뗐다

‘학교와 지역이 상생하는 새로운 교육모델을 선도한다’ 슬로건으로 내걸어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3/13 [11:50]
    염태영 시장을 비롯한 경기교육발전협의회 구성원들이 출범식 후 손팻말을 들어보이고 있다.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민선 7기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장인 염태영 수원시장의 제안으로 구성된 ‘경기교육발전협의회’가 출범했다.

경기교육발전협의회는 13일 경기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출범식을 열고, ‘학교와 지역이 상생하는 새로운 교육모델’을 만드는 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경기교육발전협의회는 염태영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장,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이재명 경기도지사,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박문석 경기도시군의회장협의회장 등 5명의 공동위원장과 11명의 각 기관 실무책임자 등 16명으로 구성됐다.

협의회는 주요 교육정책을 수립하고 집행하기 전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교육 현안과 관련된 문제를 함께 대응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염태영 시장은 지난해 11월 26일 경기도의회 입구에서 열린 합동 보고대회에 “산적한 교육 현안을 조속히 해결하기 위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그리고 경기도시·군의회의장협의회와 우리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가 함께 ‘경기교육발전협의체’를 구성하자”고 전격 제안한 바 있다.

‘경기교육발전협의체 구성’은 12월 21일 이재명 경기도지사 집무실에서 열린 ‘도지사와의 간담회’에서 논의됐고, 협의를 거쳐 출범에 이르렀다.

염태영 시장을 비롯한 공동위원장 5인은 “선도적인 교육협력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한다”는 내용이 담긴 합의문에 서명했다.

출범식에 참석한 염태영 시장은 “경기교육발전협의회가 학교 현장에서 꽃 피울 수 있는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정책을 제안하고, 교육예산이 꼭 필요한 곳에 쓰일 수 있도록 논의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아이들 미래를 위한 교육 비전을 제시하고, 우리나라 교육 발전에 이바지하자”고 말했다.

협의회는 매달 1차례 실무자들이 모이는 임시회를 열고, 본예산 편성 전 위원장이 모이는 정기회의를 열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