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테마숲 조성해 경관 살리고 미세먼지도 낮춘다

시민대로 이팝나무, 흥안대로 화살나무, 관평로 버즘나무 식재해 디자인 전정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3/11 [13:54]

안양시가 미세먼지를 낮추고 도시열섬 현상 완화를 위해 올 한해 사업비 10억원을 들여

다양한 테마숲을 조성한다.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안양시내 주요 대로변이 테마숲으로 변모한다.

안양시가 미세먼지를 낮추고 도시열섬 현상 완화를 위해 올 한해 사업비 10억원을 들여 다양한 테마숲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주요 대로변이 대상지역으로 가로수가 부족한 관양동 일원 시민대로에 이팝나무를 집중 식재해 경관개선을 꾀하기로 했다.

이팝나무는 백색의 꽃이 나무전체에 피었다가 가을이면 콩 모양의 보랏빛 타원형 열매를 맺는 특성이 있으며 가로수로 적합한 수목으로 알려져 있다.

평촌동 일원 흥안대로에는 키 작은 화살나무 등을 추가로 식재해 보다 풍부한 녹지 띠가 형성될 수 있도록 한다는 복안이다.

평촌일대 동안로와 관평로는 걷고 싶은 가로수길로 조성된다.

시는 이 두 개소 도로변에 대해서는 현재 심어져 있는 버즘나무를 사각형 모양의 디자인으로 전정 작업을 벌여, 경관을 살리면서도 친근함이 감도는 가로수길로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이에 따른 수목을 구입해 이달 말부터 테마숲 조성에 들어갈 예정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시민눈높이에 맞는 생활밀착형 녹지공간을 꾸준히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올해 조성하는 테마숲이 여름철 폭염에 도시열섬 현상을 낮추고 미세먼지 저감에도 효과가 있기를 개대한다고 전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