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과천문화재단 설립 타당성 검토 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용역 수행 경과 보고와 재단설립과 관련된 다양한 논의 이루어져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3/07 [14:30]
    과천문화재단 설립 타당성 검토 용역 중간보고회

[미디어투데이] 과천시는 7일 시청 상황실에서 지난 해 12월에 착수한 과천문화재단 설립 타당성 검토 용역의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보고회에는 김종천 과천시장과 윤미현 과천시의회 의장, 지역 내 문화예술 전문가와 시민 등으로 구성된 과천문화재단 준비위원회 위원 3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보고회는 그 동안의 용역 수행 경과에 대해 보고하고, 이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보고회에서는 타 지역 유사 문화재단 사례조사 내용과 시민 약 1천 여 명을 대상으로 한 주민설문조사 결과, 문화예술 분야 전문가 그룹별 인터뷰에 대한 보고가 있었다. 아울러, 과천문화재단 설립 필요성, 재단설립 시 운영 방식과 대상사업의 범위 등에 대해 검토했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이번 연구 용역이 문화재단 설립이 과연 타당한 가에 대한 질문에 객관적이고 충분한 답이 될 수 있도록 내실 있게 추진되어야 하며, 이와 함께 더 많은 시민과 전문가,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과천시는 오는 20일 오후 7시부터 과천시민회관에서 과천문화재단 설립과 관련한 시민공청회를 개최하고, 26일에는 부림동 가족여성프라자에서 2차 주민설명회를 개최한다. 1차 주민설명회는 지난 5일 과천문화원에서 개최된 바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