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공공주택지구 토지보상 자문단 운영

보상전문가로 구성돼 토지보상과 관련한 주민 궁금증 해소 기대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3/07 [11:38]
    과천시

[미디어투데이] 과천시는 지난해 12월 정부의 과천동 일원 공공주택지구 지정 발표에 따라, 해당 지역 주민의 토지보상에 대한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해 오는 18일부터 보상자문단을 본격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보상자문단은 과천시와 경기도, 한국토지주택공사·경기도시공사, 세무사, 감정평가사 등으로 구성됐다.

보상자문단은 오는 18일을 시작으로 매주 월요일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과천시의회 열린강좌실에서 자문을 실시한다. 토지보상이 이루어지는 해당 지역 주민이면 누구나 방문해 자문을 받을 수 있다. 과천시는 자문단을 일정 기간 동안 운영한 뒤 상담 수요를 반영해 운영 기간과 장소를 다시 정해 알릴 예정이다.

과천시는 보상자문단 활동을 통해 보상에 대한 상담뿐만 아니라 공공주택지구 조성 사업추진 계획, 공공주택지구 조성 뒤에 해당 지역 주민들이 재정착할 수 있는 방안 등에 대해 안내하고, 보상과 관련한 다양한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사전에 파악해 유형별 대책 방안도 함께 수립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과천시는 자문단 운영과 별도로 정부와 경기도, 사업시행자로 구성된 관계기관 T/F회의를 통해 지구별 주요 주민요구 사항에 대한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논의 중에 있다.

김유경 과천시 도시정책과장은 “이번 과천동 일원 공공주택지구 사업으로 해당 지역 주민들의 보상관련 민원이 급증하고 있다”면서 “보상자문단이 전국에서 처음으로 시행하는 제도인 만큼 민원인의 궁금증 해결에 앞장서서 사업으로 인한 불편함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