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사랑의 온도탑 .... 사랑의 온도 100도 넘었다

5천만원·4천만원 전달한 익명의 기부자도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3/07 [10:54]
    안양 범계역광장에 설치됐던 ‘사랑의 온도탑’이 100도를 넘긴 채 다음번 연말연시를 기약했다.

[미디어투데이] 안양 범계역광장에 설치됐던 ‘사랑의 온도탑’이 100도를 넘긴 채 다음번 연말연시를 기약했다.

안양시는 희망2019 나눔캠페인 ‘나눔으로 행복한 안양’에서 당초 목표액 9억원을 훌쩍 넘긴 9억5천2백만원이 거둬져 사랑의 온도 105도를 달성하며 막을 내렸다고 밝혔다.

안양시와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지난해 12월 14일 범계역 광장에 사랑의 온도탑을 설치, 모금액 9억원을 기원하는 제막식을 시작으로 2월까지 연말연시 나눔캠페인을 전개했다.

사랑의 온도탑 기부온도는 900만원에 1도씩 올라가는데, 이번 캠페인 기간에 모금된 금액이 당초 목표의 105%인 9억5천만원에 달했다.

특히 기부자 중에는 이름 밝히기를 거부한 채 5천만원이라는 거액을 시 담당부서를 방문해 전달했는가 하면, 또 한명의 시민은 동행정복지센터를 찾아 현금 4천만원을 기부하는 등 감동을 자아냈다.

이렇게 모금된 금액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소외계층을 돕는데 쓰일 예정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소외된 이웃에게 따뜻한 관심으로 후원해주신 시민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훈훈하고 따뜻한 안양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