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동물등록 비용 지원

내장형 무선식별장치 등록. 관내 42개 동물병원에서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3/07 [10:53]
    동물등록비 지원 포스터

[미디어투데이] 안양시는 동물유기를 방지하고 동물소유주의 책임의식 강화를 위해 이달부터 반려견에 내장형 무선식별장치 등록을 추진, 이에 드는 비용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안양을 포함한 경기도내 주소지를 둔 생후 3개월 이상 된 개를 키우는 가정이다.

무선식별이 가능한 내장형 칩을 반려견의 몸에 삽입하는 방식으로 동물을 등록하는 견주는 시가 동물등록 대행업체로 지정한 관내 42개 동물병원 중 한 곳을 방문해 절차에 따라 등록하면 된다.

견주는 마이크로 칩 동물등록에 드는 마리당 2만원의 비용을 지원받게 되며, 등록시술비 1만원은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마이크로 칩으로 등록된 반려견을 잃은 견주는 칩에 내장된 정보 검색을 통해 키우던 개를 손쉽게 찾아낼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3개월령 이상의 반려견을 키우는 가정에서는 반드시 동물등록을 하시기 바라며, 반려견 소유자들의 많은 관심과 동참을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