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준공 전 주상복합건물 품질검수

품질검수단 첫 현장 점검… “하자 예방에 중점”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3/06 [09:31]
    군포시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군포시가 300세대 이하 주상복합건물에 대한 첫 품질검수를 시행했다.

6일 시는 준공을 앞둔 군포1동 소재 주상복합건물 공사 현장을 직접 찾아가 품질검수를 했다고 밝혔다.

건축에 대한 전문지식이 없는 입주민을 대신해 전문가로 구성된 품질검수단이 사용승인 전의 건축물을 대상으로 설계사항 준수 여부, 소방시설 설치 적정성, 조경 상태 등을 확인하는 동시에 결함이나 하자 사항은 없는지 점검한 것이다.

시는 이번 정밀점검으로 건축물의 하자를 최대한 예방하고, 추후 하자가 발생할 경우 입주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는 자료를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장태진 건축과장은 “그동안 하자이행보증 의무점검 대상이 아니었던 오피스텔과 주상복합건물을 대상으로 올해부터 품질검수를 꼼꼼히 진행해 부실시공으로 인한 분쟁을 최대한 예방하고, 건축물의 품질을 향상해 시민의 거주 만족도를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월 시는 건축주의 부실시공으로부터 입주자를 보호하기 위해 건축법에 따라 허가받은 50세대 이상의 모든 오피스텔과 50세대 이상 300세대 미만의 주상복합건물을 대상으로 품질검수를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앞으로 올해 준공 예정인 6개소의 오피스텔과 주상복합건물에 대한 품질검수도 실시할 예정이다. 자세한 관련 정보는 시청 건축과에 문의하면 알 수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