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유한재단과 이웃돕기 후원 협약

73가구 정기 후원… 1년간 월 12만원씩, 총 1억512만원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2/20 [10:09]
    군포시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군포시는 20일 유한재단과 어려운 가정의 생활안정 지원을 위한 후원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의하면 시는 73가구를 지역 내 11개 행정동에서 고루 선정해 유한재단에 추천하고, 추천을 받은 유한재단은 오는 3월부터 1년간 매월 12만원씩의 생활안정 지원금을 각 가정에 직접 후원하게 된다.

이와 관련 시는 총 1억512만원의 후원이 이뤄지는 동안 각 가정의 실태를 연간 2회 확인·관리하고, 변동 사항이 발생하면 후원 연장 및 변경 등 적합한 조치를 할 예정이다.

한편 시에 의하면 유한재단은 지난 2000년부터 시와 협력해 저소득 가정을 보듬기 위한 정기 후원을 매년 시행, 지난해까지 약 13억원을 어려운 이웃을 돕는 데 사용했다.

이는 재단 설립자인 고 유일한 박사의 ‘기업활동을 통해 얻은 이윤은 그 기업을 키워 준 사회에 되돌려야 한다’는 이념을 실천하기 위함이라고, 후원 협약식을 위해 군포시청을 찾은 박종현 유한양행 부사장이 설명했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유일한 박사님을 비롯해 유한재단의 장학사업, 이웃돕기를 위해 애쓰는 모든 분께 군포시민을 대신해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군포시도 유한재단처럼 더 많은 사람에게, 더욱더 많은 복지혜택을 전하기 위해 꾸준히 최선을 다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