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의 도시 역량은 국내 정상급

50만 미만 기초지자체 중 1위, 한국지방자치학회 평가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2/20 [10:08]
    군포시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군포시는 20일 공인된 기관의 도시 역량 평가 결과 “전국의 기초자치단체 중 군포의 역량이 정상급으로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가 후원하고 한국지방자치학회 등이 주관해 이날 발표한 ‘2019년도 전국 지방자치단체 평가’ 결과 군포시는 인구 50만 미만의 국내 시 단위 자치단체 60곳 가운데 도시 경쟁력 1위 도시로 확인됐다.

시와 지방자치학회에 의하면 행정서비스와 재정역량 측정, 주민 설문조사 등의 방법으로 이뤄진 이번 평가에서 군포는 종합 1위를 차지했다.

행정서비스 분야에서는 시민 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이 호평을 받았다. 행정안전부가 검증한 자연재해 대비와 화재 예방 분야 안전체계 구축은 물론이고, 건축물 심의 강화와 오피스텔·주상복합건물 품질검수 시행 등의 지속적인 정책 개선이 이번 평가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다는 것이다.

또 군포는 재정역량 분야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청년활동공간 조성 사업으로 경기도의 정책공모에서 우수상을 받아 확보한 특별조정교부금 60억원을 비롯해 지난해 하반기에만 의존재원 170억4천800만원을 확보하는 등 재정을 튼튼히 했기 때문이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이번 평가에서 군포시가 특별·광역시 그룹 1위 서울, 도 그룹 1위 경기, 50만 이상 지자체 1위 성남과 어깨를 나란히 해 기쁘면서도 큰 책임감을 느낀다”며 “지표별 평가결과를 세심히 살펴 부족한 점은 보완하고, 좋은 점은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지방자치학회는 이번 평가를 위해 지방재정통합공개시스템 ‘지방재정365’와 통계청, 한국은행, 행정안전부 등의 공인 자료를 활용했다.

특히 중앙정부가 지방정부에 위임한 사무뿐만 아니라 지자체의 고유 사무 역량을 측정할 지표를 별도로 개발해 평가를 진행함으로써 객관성과 신뢰성 확보를 자부한다고 관계자들은 강조하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