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어린이 통학차량 LPG차 전환사업 추진

안정태 기자 | 입력 : 2019/02/11 [10:11]
    경기도_광주시


[미디어투데이 = 안정태 기자] 광주시가 ‘2019년 어린이 통학차량 LPG차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11일 주민의 삶과 밀접한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6천만원을 투입, 통학차량 LPG차 지원 사업을 통해 선제적인 미세먼지 저감 행정을 펼친다고 밝혔다.

경유차는 주행 시 미세먼지 발생의 2차 생성물질인 질소산화물이 LPG차량 보다 93배 더 배출되며 어린이는 성인에 비해 대기오염에 더 취약하다.

지원 대상은 2010년 12월 31일 이전 등록된 어린이 통학차량으로 15인승 이하 경유 차량을 폐차하면서 동일 용도로 사용하기 위해 LPG신차를 구입할 경우 차량 1대당 500만원 정액을 지원한다.

접수는 오는 19일까지며 예산범위 내 우선순위를 고려해 지원 대상을 선정할 계획이다. 단, 조기폐차 및 매연저감 장치 부착사업 지원을 받았거나 희망하는 경우에는 지원 대상에서 제한된다.

시 관계자는 “어린이 통학차량의 약 97%가 경유 차량으로 이번 어린이 통학차량 LPG차 전환 사업을 통해 어린이의 건강을 보호하고 광주시 미세먼지 발생을 감소시켜 보다 나은 시민의 건강권 회복과 광주시 대기질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사업문의 및 접수는 광주시 녹색환경과 대기관리팀으로 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