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2018 교통문화지수 평가 ‘전국 1위’

안정태 기자 | 입력 : 2019/02/08 [09:57]
    부천시


[미디어투데이 = 안정태 기자] 부천시가 국토교통부에서 실시한 ‘2018 교통문화지수 평가’에서 전국 229개 지자체 중 전체 1위를 차지했다.

교통문화지수 평가는 교통안전법 제57조에 따라 횡단보도 정지선 준수율, 안전띠 착용률 등 ‘운전행태 영역’, 횡단보도 신호 준수율, 횡단 중 스마트기기 사용률 등 ‘보행행태 영역’, 인구 10만명당 교통사고 사망자수, 지자체 교통안전 노력도 등 ‘교통안전 영역’으로 나눠 종합적인 교통문화수준을 평가하는 것이다.

종합평가 결과 부천시는 87.46점으로 전국 지자체 중 1위를 차지했다. 특히 교통안전 영역의 지표가 12.38점으로 가장 높은 수준으로 조사됐으며, 운전 중 스마트기기 사용빈도와 횡단보도 횡단 중 스마트기기 사용률을 제외한 모든 평가지표에서 전국 평균보다 높은 수준의 준수율을 보였다.

시는 지난해 평가에서 종합 4위의 성적을 거둔데 이어 올해는 1위를 달성한 것으로, 그동안 교통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추진해 온 시민과 함께하는 교통안전캠페인, 초등학교로 찾아가는 교통안전교육, 속도 저감을 위한 교통안전정책 등이 성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된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교통문화지수 평가는 평가항목에 운전행태, 보행행태 등 시민들의 교통문화가 포함돼 있어, 전국 1위 달성을 통해 문화·창의도시 부천시민의 높은 교통안전 의식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각별하다”며 “앞으로도 시민이 안전한 교통문화도시로 성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