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도시공사, ' 안전한 시민 이용공간 확보' 특별점검 실시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2/07 [22:00]

  

▲  수원도시공사는 시민안전을 위해 1.22.부터 16일간 시설물 270여개소에 대한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 확인등  안전 특별점검을 실시했다  © 사진 = 수원도시공사

 

[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 수원도시공사(사장 이부영)가 운영하는 어떤 사업장에서도 불법 촬영 카메라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7일 수원도시공사에 따르면 공사는 지난달 22일부터 지난 6일까지 ‘안전한 시민 이용공간 확보’를 이유로 전 사업장에 대한 특별점검을 벌였다.

  

종합운동장, 장안구민회관, 칠보체육관 등 11개 사업소 270여 개소에 대한 적외선 탐지기 등 점검이 진행됐고, 범죄와 관련한 이상 징후는 발견되지 않았다.

  

이부영 사장은 “불법 촬영 행위 등 근절을 위해 이번 특별점검을 실시했다”면서 “앞으로도 정기적인 점검은 물론, 각종 범죄예방 캠페인을 벌여 범죄로부터 자유로운 시설물 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공사는 앞으로도 분기별 정기점검은 물론 관내 경찰서와 협업해 전 사업장에 대한 ‘SAFETY ZONE’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