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다문화마을특구 운영기간 연장 등 계획변경 승인

2023년까지 특구 운영기간 연장…‘고려인 문화센터 운영’ 신규사업 추진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2/07 [08:58]
    제45차 지역특화발전특구위원회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안산시는 안산다문화마을특구의 운영기간 연장 등의 내용을 담은 계획변경이 중소벤처기업부 주관으로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회관에서 열린 ‘제45차 지역특화발전특구위원회’에서 심의·의결됐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2018년까지였던 특구 운영기간이 2023년까지로 5년 연장됐으며, 2023년까지 총 사업비는 2018년도까지의 예산투입액 260.8억원에서 156억원이 증가한 416.8억원으로 최종 확정됐다.

특화사업으로는 외국인주민지원본부 운영 활성화, 특화교육프로그램 운영, 세계문화체험관 운영, 외국계음식점 특화 등 기존 7개 사업에, ‘고려인 문화센터 운영’이 신규사업으로 편입됐다.

시 관계자는 “이번 안산 다문화마을특구 계획변경을 계기로 안산시에 거주하는 약 1만7천여 명의 고려인 동포의 교육·지원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며, “기존의 사업들 역시 더욱 내실 있게 운영해 다문화마을특구를 지역경제 활성화의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는 안산시 대표지역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