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85만㎡ 수도권 최대 산단 물량 확보

기업하기 좋은 도시로 거듭 나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1/31 [13:31]
    안성테크노밸리 조감도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안성시가 지난 해 말 수도권에 배정된 산업단지 물량의 57%를 확보하고 경제활동 친화성 개선 부문에서 전국 1위를 차지하는 등 기업하기 좋은 도시로 새롭게 떠오르고 있다.

안성시는 지난해 12월, 경기도로부터 수도권에 배정된 산업단지 물량의 57%를 최종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보다 앞서 시는 지난 11월 12일 ㈜한화도시개발과 양성면 일대에 약 85만㎡의 안성테크노밸리 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수도권 배정 산단 사업은 안성시 최초로 민관공동개발방식으로 추진되며, 한국지식산업연구원의 출자 타당성 검토 결과 총 사업비 약 2,200억 원이 투자되어 약 1조 7천억 원의 생산유발 효과 및 4천명 이상의 고용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에 따라 안성시는 적은 비용으로 대규모 산업 단지를 조성하고, 공공성 확보로 낮은 분양가 공급이 가능해져 다수의 유망 성장 산업의 지역 유치가 예상된다.

또한, 비용 편익 및 순 현재 가치 등 경제성 분석에서도 사업 타당성이 적합한 것으로 드러나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산업단지 물량 확보 이후 많은 기업들이 러브콜을 보내옴에 따라, 시는 상공회의소 등과 사업설명회 개최를 논의 중이다.

안성시는 이와 함께 지난 해 7월부터 시작해 온 ‘안성맞춤청사초롱 프로젝트’를 통해, 사업 대상 청년 인원 74명 전원이 관내 중견 · 중소기업 56개 업체에 정규직으로 100% 매칭 하는 등, 지역 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에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기도 했다.

시는 올해는 참가자를 100명으로 확대하고 국도비 12억 9천만 원을 지원받아 총 17억 7천만 원의 예산을 확보해 3월부터 시행에 들어간다.

안성시 우석제 시장은 “첨단 업종 등 우량 기업을 위한 프리 마케팅도 병행 추진하고 청년 일자리 사업도 지속해, 양질의 일자리를 매칭 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