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2018 청소년정책 평가 여성가족부 최우수기관 선정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1/31 [13:25]
    시흥시는 지난 29일 ‘2018년 청소년정책 평가’에서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여성가족부장관상을 수상했다.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시흥시가 청소년이 살기 좋은 도시로 인정받았다.

시흥시는 지난 29일 ‘2018년 청소년정책 평가’에서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여성가족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여성가족부의 청소년정책평가는 정책 영향력과 청소년 삶의 질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평가로 올해로 4년째를 맞이한다. 이번 평가는 전국 114개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청소년 정책형성 및 집행, 성과에 대해 실시했다.

본 평가를 총괄한 청소년정책분석평가센터 최용환 소장은 “시흥시는 지역 유휴공간을 활용한 청소년 휴카페 11개소를 발굴·운영하는 등 지속적으로 청소년 소통 및 활동기반을 확대한 것이 매우 우수한 사례로 평가받았다”고 밝혔다.

시흥시는 미래사회의 주역인 지역 청소년들의 건전육성을 도모하고, 지역 간 균형 있는 청소년활동 공간을 확충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지난해에는 청소년시설 4개소 건립을 완료해 총 9개소로 대폭 확충했다. 또 지역개발이 활발한 점을 감안해 인구, 지역 및 시설별 특성에 맞게 2021년까지 연차적으로 8개소를 추가 건립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시흥시는 청소년동아리지원센터 “모임"을 주축으로 2014년 30개에서 2018년 270개로 동아리 활동지원을 대폭 확대했다. 더불어 전국 최대 규모의 동아리 축제와 청소년국제교류 활동대전을 개최해 청소년 주도의 다양한 활동 활성화에도 주력했다.

특히 전국 최초로 시흥행복교육지원센터를 설치해 시-교육청-마을-학교간 교육지원 허브역할을 수행하고 마을교육공동체 기반을 마련해 선두적인 청소년 교육협력모델을 전국에 전파하며 지역사회 협력 인재 양성에 큰 성과를 이뤘다.

이덕환 시흥시 교육청소년과장은 “미래의 인재인 청소년들에게 필요한 핵심역량을 체계적으로 지원해 청소년의 상상이 실현되는 안전하고 행복한 도시 시흥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